디지털타임스

 

[이재창의 정치때리기] 한동훈-이재명 운명의 한판승부…한명은 대권서 멀어진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취임 한달은 절반의 성공으로 평가한다. 이미 대선주자 경쟁에서 선두를 다툴 정도로 정치인 한동훈의 출발은 성공적이다. 한계도 뚜렷하다. 바닥을 기는 당 지지율은 꿈쩍을 않는다. 개인의 인기가 당의 지지율로 녹아들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총선을 앞두고 한 위원장이 풀어야 할 숙제다. 이와 관련 이재창 디지털타임스 부국장의 견해 들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