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레 미디어 스튜디오' 개관

  • 입력일: 2011-01-26



중소 영상 콘텐츠 제작사들과 일반인들이 저가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올레 미디어 스튜디오'의 개소식이 26일 서울 목동 KT 정보전산센터에서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과 이석채 KT 회장 등 5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올레 미디어 스튜디오는 총 615평의 규모(2036 평방미터)로 공개방송이 가능한 스튜디오와 콘텐츠 제작과 편집이 가능한 개인편집실, 종합편집실 및 부조종실, 녹음실 등을 갖췄다. 또한 일반인들의 창작활동을 위한 무료시설도 있다. 공연장으로 이용되는 KT체임버홀과도 연결돼 있어 공연물 콘텐츠 제작 및 편집도 함께 진행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김민수기자ultrartist@

스타 포토

HOT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