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 공범 `부따` 강훈 얼굴 공개 / 디따

  • 입력일: 2020-04-17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대화방 운영 및 관리에 관여한 공범 `부따` 강훈(18)이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성범죄로 인해 신상이 공개된 사례는 앞서 `박사방` 조주빈에 이어 강훈이 두 번째로, 미성년자로는 첫 사례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