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고집불통 경제 해쳐… 자기 뜻대로 따라오라 하면 안돼˝ [김병주 서강대 명예교수에게 고견을 듣는다] / DT

  • 입력일: 2019-03-14



김병주 교수는 자유경쟁 시장을 본으로 삼고 경쟁 낙오자들은 국가가 보살피는 이른바 `따뜻한 시장경제주의` 학자로 꼽힌다. 60·70년대 근대화·산업화의 정책 제공자이자 씽크탱크 역할을 했던 서강학파의 일원이다. 1970년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로 부임해 2004년까지 34년간 재직하며 후학을 가르쳤다. 경제발전론과 금융경제 연구로 프린스턴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다양한 정부 위원회 위원장으로 참여했다. 본인은 사양했으나 타천에 의해 맡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맡은 일은 확실하게 해냈다. 은행경영평가위원장과 채권은행조정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았고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통합, 신한은행과 조흥은행 통합추진위원장으로서 은행산업 구조개편도 이끌었다. 경제이론과 정책, 시장에 두루 정통한 국내 최고의 금융경제학 원로다.

스타 포토

HOT 포토